주걱턱으로 고생하던 렛미인 출연자의 충격적인 ‘5년’ 후 근황

5년 전 ‘렛미인’에서 양악수술을 받았던 허예은씨의 근황이 누리꾼들을 놀라게 하고 있다.

허예은 씨는 선천적 부정교합으로 고통을 받다가 프로그램에서 양악수술을 받고 새로운 인생을 살고 있다.

허 씨는 2012년 스토리온 ‘렛미인 시즌2’ 6회에 출연해 외관상 보기 안좋은 것은 불론 밥도 제대로 씹지 못할 정도로 심각한 주걱턱 외모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허씨는 주걱턱이 문제가 됐을 뿐 눈이나 다른 부위에서는 매력이 느껴지는데다 어려움 속에서도 몸이 불편한 동생을 보살피는 등 착하고 성실한 마음씨로 화제가 됐다.

수술과 재활치료 후 허씨는 바비인형 같은 모습을 드러내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방송 이후 허씨는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

그는 쇼핑몰 모델이 되고 싶다는 꿈을 이뤘고 쇼핑몰 CEO로도 성공해 사업체를 꾸리고 있다.

또 지난해 7월 JS연기아카데미 특별기획 웹드라마 ‘하고싶다, 연애’에 출연해 연기에도 도전했다.

최근에는 중국으로도 모델계에 진출해 활동하고 있다.

다음은 허씨가 최근 인스타그램에 올린 그의 일상 사진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